결혼은 시골 사회 질서와 함께 결혼이 시작된 이후 > 82게시판

결혼은 시골 사회 질서와 함께 결혼이 시작된 이후

작성일 21-07-01 09:17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고관리자 조회 91회 댓글 0건

본문

결혼은 시골 사회 질서와 함께 결혼이 시작된 이후 교류의 한 형태로 활용되어 왔다. 그들은 정치적, 금전적 동반자 관계와 소녀 교류를 위한 정치적 결혼을 포함한다. 결혼에 대한 분석은 거의 처음부터 나타난다. 플라톤은 유명한 조기 결혼 분석서인 "공화국"에서 결혼 집행을 지지했다. 플라톤은 결혼을 개인을 위한 장치라고 비난했고 무제한의 사랑을 주장했고, 이는 그 당시 그리스 사회로부터 진지한 분석을 불러일으켰다. 결혼은 과도기적인 경험을 가진 절대적인 필수 조건이며, 결혼이 농촌 사회 질서와 함께 시작된 이후로 코메리(coMarriage)를 선택할 때 자기 통치가 더 이상 교환의 한 형태로 활용되지 않았다. 그들은 정치적, 금전적 동반자 관계와 소녀 교류를 위한 정치적 결혼을 포함한다. 결혼에 대한 분석은 거의 처음부터 나타난다. 플라톤은 유명한 조기 결혼 분석서인 "공화국"에서 결혼 집행을 지지했다. 플라톤은 결혼을 개인을 위한 장치라고 비난했고 무제한의 사랑을 주장했고, 이는 그 당시 그리스 사회로부터 진지한 분석을 불러일으켰다. 결혼은 과도기적인 경험을 가지고 있고, 동반자를 고르는 데 있어 자기 통치가 없으며, 별거를 금지하는 것이 다른 문제들을 야기시켜 왔다. 19세기 이후의 여성 해방설도 있고, 여성 운동가들의 결혼설도 나왔습니다. 20세기에 이르러, 결혼 프레임워크는 남성들이 여성인지 생물학적인지 의문인 젊은이들에게 책임과 의무를 떠맡도록 강요했기 때문에 야만적이라는 분석이 제기되었다.[40]

그 남자는 자신의 더 나은 절반이 상상했던 존재가 자신의 아이라고 단언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불가능했고, 자신의 중요한 타인의 침해와 겸손의 의무를 연관 짓는 일관된 남자들이 있었다. 고대 유럽 문화에서는 헌재의 약속을 무시한 부녀들과 헌재의 약속을 악용한 부녀들이 엄격한 예심이나 마녀사냥에 굴복했다. 예를 들어 동양에서 배우자와 젊은이들도 불륜과 다른 약속을 악용한 여성들을 참거나 인정해 왔다. 2014년부터 중동에서 가족을 낙인찍은 친인척 살해 행위는 전 세계적으로 여전히 분석 대상이었다.[41]

과학의 발전과 함께, 아버지의 확인은 상상할 수 있게 되었고, 예를 들어, 개요와 세습 검사 같은 통찰력은 배우자가 세상에 가져온 수치 중 약 33%가 남편의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42] 친자확인 소송은 또한 남성의 성 공존에 영향을 주었으며, 이는 남성들이 임신, 노동, 양육에 책임이 있는 남성들을 그들의 성생활에 대해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 유전 검사를 통해 남성들을 확인하도록 해주었다.[43][44]

▷우리나라에선 결혼과 기회장애라는 용어가 쓰였고 여성혐오적 결혼문화가 사회적 문제로 번졌고, 여성 우월주의 결혼문화의 근간을 만든 호주제는 꾸준히 여성개발계의 질타를 받았다.[45][46][47][48][49][50][51][52][53][54]

여성해방에 근거한 결혼비판

19세기 이후의 여성 해방설은 여성 해방설로 나타났다. 그 무렵에는 결혼은 의심할 여지 없는 요구 조건이었고 이혼은 아니었지만, 현 상황에서는 결혼 틀이 삶의 동반자를 고르는 데 있어 자제력이 없는 여성들로부터 성적 자기 확신의 여성들을 부정하고 있다는 것이 면밀히 조사되었다. 남자 중심의 사회에서는 남자들이 성관계를 주고 받는 것이 허용되고 창녀들은 보통 여자이기 때문에 여성들이 남자들보다 결혼의 틀에 대해 더 나쁜 평가를 받았다. 정조의 약속을 무시한 여자들은 남자들보다 더 가혹한 대가를 치르게 될 필요가 있었다. 몇 가지 관계는 여성의 특권이며, 여성 운동가들이 자기 확신의 권리를 침해하기 위해 이러한 구성 요소를 이해해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며, 기록된 성적인 사례들은 일관되게 존재해 왔다.

기타

5월 혁명 이후 프랑스와 미국을 시작으로 서구에서는 결혼은 남자들에게 의무와 학대의 의무라는 분석이 나왔다. 결혼은 사람을 억누르는 족쇄이며 선택, 함께 사는 것, 자유로운 사랑을 포함한 다양한 유형의 가족을 불러온다는 일반적인 평가가 있다.

한국에서는 1992년부터 결혼이 교류이자 관습이라는 대중의 평가가 퍼졌고 동시에 지출의 틀도 넓어졌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82검색 since 2016 | 자유게시판 | 쇼핑게시판 | 유머게시판
82검색은 네이버API와 구글API를 통해서 제공됩니다. 본 사이트의 검색결과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는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